목    록
  고운의영정
  고운최치원
  고운의문학
  고운의유적지
 
HOME > 경주최씨유래 > 고운의영정  
 고운의 영정
 
 
고운 시조의 영정으로서 지금까지 세상에 알려진 중요한 예로는 가야산 해인사본과 지리산 쌍계사본을 들 수 있다. 시조의 옛 소요지지(逍遙之地)인이 두 고찰(古刹)에 전래된 영정의 봉안사적과 그 년기를 분명히 할 자료는 없으나 이미 오랜 세월 사우에 전승되어 있어서 그윽한 고격을 풍기고 있었던 것이다.
그 후 전자 쌍계사本은 선조의 영정이 일개 불우 속에서 뭇 라한(羅漢)의 영정들과 혼처(混處)되어 있음을 사문지취(斯文之趣)로 여긴 영호남 향유들의 공의에 따라서 이 영정을 락안에 있는 시조의 후손가에 이안(移安) 했었다. 그러나 세월이 흘러 그 집안이 영락(零落)해짐에 도저히 일문영당 조차 유지할 길이 없게 되어서  시조의 영정은 풍우에 얼룩짐을 면할수 없게 되었다. 이조 정조7년(1783)계묘 10월 이를 우려한 흥양 락안 양읍의 향유(鄕儒)들은 시조의 유복지향(遺馥之鄕)인 태인에 있는 고운 시조의 사우 무성서원에 이 영정을 이안할 것을 제시함으로 실현되어서 지금까지 무성서원에 봉안되어 왔다. 그후 영정은 회손이 되어서 봉게(奉揭)할 수 없는 형편에 이르렀으므로 순조조에 서울에서 화원을 청해서 동천대로 이모해서 이를 봉안하고 원본은 따로 보존해 왔어다. 고종조에는 정산군수를 지낸 어용화수  제용신으로 하여금 다시 실존대로 개모케 해서 봉게하고 순조조 모본(暮本) 또한 별함에 보존 되어었다. 가야산 해인사本 또한 전자 쌍계사本과 같은 사유로 같은 시기에 청도의 영당으로 이안되어 오늘에 이른 듯 싶다.   본서에 봉게된 영정은 을유년 동호 화이며 전자 무성서원 쌍계사本중 순조조의 모본을 사진한 것으로서 비교적 원본을  충실하게 모본 햇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일본 천리대학에 소장된 시조 영정을 비롯해서 국내에서 산견(散見)되는 시조의 칠분 존상은 모두이 해인사 本에서 발원된 것으로 보여지며 안면의 묘진각도와 풍안가 일율적으로 이에 준하고 있음은 그러한 까닭이다. 이 쌍계사本이지닌 묘진기법 양식의 특징 즉, 좌세 지불 의자 설채법 등으로 보아 원숙한 화승의 작품으로 추정되며 시조의 영정이 이러한 명수에 의해서 새로이 이루어졌을 가능성은 시조가 문창후로 추봉 된 고려 초 무렵으로 추정 될수 있을 것이며 쌍계사 本 또한 그동안 중모되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할 것이다.              (영정화폭115*78㎝)